보도자료

[매일신문] 대구 청소년무대예술 축제, 전국대회로 발돋움

페이지 정보

작성자 2018청소년무대예술페스티벌 댓글 0건 조회 191회 작성일 18-05-24 10:33

본문

타지 140여팀, 작년보다 50팀 늘어
기량 향상 눈에 띄고 관중도 1만명

“외국팀도 초청 세계적 행사로 육성”


대구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회장 김종성)가 주최한 2018 청소년무대예술 페스티벌이 20일 대구코오롱야외음악당에서 결선 및 폐막 무대를 끝으로 9일간의 일정을 마쳤다.

해를 거듭할수록 참가 규모가 전국 단위로 확대되고, 각 작품의 경쟁력도 높아지고 있다.

올해는 총 292팀(초중고등부 166개 팀, 대학부 126개 팀), 2천300여 명이 참가해 열띤 경연을 펼쳤으며, 대학부 대상(대구시장상, 상금 500만원)은 실용음악 부문 국제대학교 양윤미 씨가, 초중고등부 대상(여성가족부 장관상, 상금 300만원)은 실용무용 부문 구미의 ‘라이트포스’ 팀이 차지했다.

또 대학부 최우수상(대구시장상)은 이화여자대학교 ‘꽃일다’ 팀이, 초중고등부 최우수상(대구시장상)은 경북예고 ‘여벤져스’ 팀이 받았다.

올해로 4번째를 맞은 이번 대회는 대구를 제외한 참가팀이 140여 팀으로, 지난해보다 50여 팀이 늘어나 전국적인 규모의 청소년 경연대회로 확고한 자리를 잡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초중고 부문에서는 실용음악 부문(89팀), 대학부에서는 실용무용 부문(554팀)에 참가자가 많았으며, 예심을 통과한 100여 팀이 3일간의 본선을 거쳐 최종 결선을 치렀다.

심사위원들은 “전체적으로 참가자들의 수준이 높고, 국악을 비롯한 뮤지컬 등 장르의 약진이 두드러지며, 특히 초중고등부의 기량 향상이 눈에 띄었다”고 평가했다.

특히 지난 13일 개막식 및 축하공연에는 우천에도 불구하고 시작 전부터 1만 명의 관중이 몰려 페스티벌의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폐막식이 열린 20일에도 청소년과 대구시민들이 참가자들의 열띤 경연에 환호와 박수갈채를 보냈다.

대구예총 김종성 회장은 “이번 대회가 전국 최대 규모의 청소년 축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도움을 주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국내뿐 아니라 국외 청소년 팀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서 세계적인 청소년 무대예술 축제로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2018 청소년무대예술 페스티벌 수상자

◆초중고등부 ▷대상=라이트포스(구미) ▷최우수상=여벤져스(경북예고) ▷우수상=홍다연(창원대산고) ▷장려상=세로토닌 드럼클럽(대구 침산중), 폴라리스(대구연합) ▷인기상=국악애숲소리나무 예술단(대구연합), 청소년극단배우수업

◆대학부 ▷대상=양윤미(국제대학교) ▷최우수상=꽃일다(이화여대) ▷우수상=탑빅터(대구연합) ▷장려상=록시하트(대구연합), 버라이어티밸런스(대구연합) ▷인기상=쉬는 시간(서울연합), 스프링타운(계명대)


권성훈 기자 cdrom@msnet.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